생각의 새로고침, 줄포만으로 오세요!
자연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신비하고도 아름다운 줄포만으로 초대합니다.


체험 문의 063-580-3171~5

* 매주 월요일에는 체험 불가
  (수상레저체험은 월.화요일 체험 불가)

* 단체체험사전예약 필수
  (063-580-3173)

> 체험하기 > 무료 체험프로그램

무료 체험프로그램


전망좋은 바둑체험장에서 두는 신의 한 수!

줄포만갯벌생태공원이 내려다보이는
전망 좋은 바둑체험장에서 두는 신의 한 수!

편안하게 잘 준비되어 있는 바둑대에서 신의 한 수 두워 보세요.

바둑
  • 위    치 : 갯벌생태관(수담동) 2층
  • 문    의 : 안내데스크 문의

'조남철 국수' 이야기

조남철(趙南哲, 1923년 11월 30일 ~ 2006년 7월 2일)은
전라북도 부안에서 출생한 대한민국의 프로 바둑 기사이다.


본관은 한양(漢陽)이며, 한국인 최초의 일본기원의 프로 바둑 기사였고, 한국 현대 바둑의 개척자로 통하며 한국기원의 전신인 한성기원의 설립자이다.

한국기원 설립이후에는 명예 이사장직을 지냈다. 국수전에서 9연승을 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 기사로 활약했고 한국 바둑의 실력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사진출처 : 한국기원바둑용어사전 조남철
유명한 조치훈 9단의 숙부로도 알려진 분으로 그는 어려서 아버지로부터 바둑을 배웠다.

1934년에 기타니 미노루가 중국을 방문한 후에 일본으로 돌아가는 길에 서울에 들렀을 때 조남철의 소문을 듣고 지도 바둑을 둬 유명해지기도 했다. 당시 기타니는 그 자리에서 자신의 문하에 입문을 권하였고, 조남철은 1937년에 14세의 나이로 일본에 건너가 기타니의 문하생이 되었다.
1941년 17세의 나이로 일본기원의 초단이 됨에 따라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일본기원의 프로기사가 되었다.
1943년에 귀향하여 조선 땅에 있다가 2년 후 해방을 맞이하였다.

전후에 일본 기원을 모델로 하여 바둑 조직 설립을 목표로 하여 1945년에 한성기원을 설립이후 1954년 사단법인 한국기원,
1969년 현재의 재단법인 한국기원을 설립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1983년에 9단으로 승단하였고, 1995년 동아일보로부터 명예 국수 칭호를 수여받았다. 명예 국수 칭호는 조남철 9단이 유일하다.
이후 2006년에 노환으로 84세로 사망했고 빈소에 노무현 대통령이 조화를 보내 애도했다.

한국기원과 동아일보는 그의 한국 바둑에 기여한 점을 인정해 영결식장에서 고인에게 대한민국 최초의 대국수(大國手)칭호를 헌정했다.

바둑 및 장기 체험모습

바둑체험장

줄포만갯벌생태공원이 내려다보이는 전망좋은 수담동 바둑체험장


바둑체험장


바둑체험장


바둑체험장